회사, ‘철이 그린(Green) 세상’ 캠페인 전개

회사는 철이 가진 순환의 속성과 그 가치를 대중에게 알리고, 자원순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철이 그린 세상’이라는 새로운 캠페인을 시작한다.

‘철이 그린 세상’은 내일을 그린다는 의미의 ‘그린’과 친환경 철강의 비전을 상징하는 ‘Green’의 의미를 중의적으로 담고 있으며, 40번 이상 재활용되는 철의 지속가능한 특징을 예술작가와의 협업, 웹예능, 업사이클링 숏폼 챌린지 등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캠페인의 첫발을 정크아트의 대가 김후철 작가와의 콜라보 영상으로 내디뎠는데, ‘Fe01재생복합문화공간’에 설치된 김후철 작가의 예술작품과 그의 작업 방식을 주제로 3편의 영상을 제작해 3일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철의 순환성과 일맥상통하는 작가의 철학과 회사가 주목하는 순환의 가치를 리드미컬하고 몰입감 있는 구성으로 연출했다.

캠페인을 함께한 김후철 작가는 자동차, 오토바이, 자전거 등에서 나온 고철을 재활용해 로봇 등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작업 방식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회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활용해, 철의 친환경성과 회사의 경영철학에 대한 메시지를 대중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제철x김후철] 철의 순환으로 작품을 만들다 #1편 바로가기 #2편 바로가기 #3편 바로가기

  • qkq*** 댓글:

    멋지네요

    0